맨발에 가까운 신발일수록 건강에 좋다

“가장 좋은 신발은 맨발이다.”

건강에 좋은 신발을 고르는 방법에 대한 과학자들의 조언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소개했다.

먼저 하버드 대학교에서 인간진화생물학을 연구하는 대니얼 리버먼 교수. 대표적인 맨발 예찬론자다.

“바닷가 백사장을 맨발로 걷는다고 상상해보라. 단단한 바닥을 걸을 때보다 훨씬 발이 피곤하다. 발을 디딜 때마다 모래가 밀려나기 때문이다. 견고한 바닥을 걸을 때보다 발근육을 더 많이 써야 한다.”

리버먼 교수에 따르면 신발을 신으면 발바닥이 단단한 신발 바닥을 누르며 걷기 때문에 맨발에 비교해 발근육을 덜 쓴다.

신발을 신음으로써 발근육을 덜 쓰고 그래서 편하게 걸을 수 있다면 잘된 일이 아닌가 싶겠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반대다. 근육이 약해져 다치기 쉽다는 것이다. 최신 연구에 따르면 맨발이거나 ‘최소한의 신발(minimal)’을 신은 사람의 발이 일반적인 신발을 착용한 사람보다 훨씬 건강하고 탄탄했다.

최소한의 신발이란 뒷굽이 낮고, 발바닥의 아치를 받치는 지지대가 없으며, 밑창이 얇은 신발이다. 즉 맨발과 비슷한 조건을 제공하는 신발이다.

신발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발은 평발이 되기 쉽다. 평발은 대부분 후천적으로 생기는데, 이게 신발과 관련이 있다. 신발에 익숙해진 발이 인대와 근육이 약해져서 아치를 지탱하지 못하고 주저앉아 평평해지는 것이다. 평발은 무릎 통증, 연골 손상, 요통의 원인이 된다. 맨발로 걷고 뛰는 사람 중에는 평발이 거의 없다.

그럼 지금 당장 신발을 벗어 던져야 하는 걸까?

전문가들은 나이, 건강상태, 걷기 혹은 달리 습관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예컨대 일반적인 러닝화를 신고 달리는 데 익숙한 사람이 갑자기 맨발 혹은 최소한의 신발로 달리면 부상 위험이 있다. 쿵쿵 발을 찧으며 걷는 사람이나, 발의 감각이 둔해지는 신경 장애를 앓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건강에 좋은 신발을 고르는 간단한 규칙은 있다. △뒷굽이 낮으며 △바닥이 얇고 △끈이나 찍찍이가 있어서 신발이 발에서 겉돌지 않는 제품이 좋다. 샌들이나 플랫 슈즈가 이 기준에 대체로 부합한다.

물론 자신의 발에 잘 맞아야 한다. 호주 라 그로브 대학에서 족부 질환을 연구하는 힐튼 멘즈 교수는 신의 길이나 폭이 너무 작으면 발 모양이 뒤틀리고 낙상 위험이 커질 뿐만 아니라, 티눈이나 굳은살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역시 가장 문제적 신발은 하이힐이다. 네덜란드 흐로닝언 대학교(UMCG) 미키 위더미저 연구원은 “오랜 기간 하이힐을 신으면 발가락에 통증이 생기는 건 물론, 척추까지 휜다”고 경고한다. 하이힐 때문에 허리가 앞쪽으로 구부정해진 사람들은 대개 극심한 요통을 호소한다.

전문가들은 그래도 하이힐을 착용해야겠다면 낮은 굽의 신발과 번갈아 신으라고 권한다. 그래야 발 근육의 과도한 긴장을 방지하고 동작의 범위를 넓힐 수 있다.

하이힐을 신지 않는 사람도 한 가지 스타일의 신발을 고집하기보다는 다양한 모양의 신발로 자주 바꿔 신는 게 근육과 뼈, 관절 건강에 이롭다.

[사진=THPStock/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