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 재건, 실리콘으로? 자기 조직으로?

우리나라 40세 이상 여성의 약 50%는 치밀 유방이다. 치밀 유방은 유방암 기본 검사인 유방 촬영술에서 암 조직과 변별이 어려워 암의 조기 발견도 어렵고, 유방암 발병 위험도 높인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유방암은 여성의 사망 원인 1위다. 하지만 조기 발견 시 생존율이 높은 암에 속한다. 과거에는 유방을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 주로 이루어졌지만, 현재는 보존적 절제를 많이 시행한다.

모든 경우에서 유방의 보존적 절제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 여러 개의 병소가 있거나 유방 촬영에서 미세석회가 넓게 보이거나, 종양 크기보다 유방이 작거나, 방사선 치료를 받을 수 없는 상태라면 유방의 보존이 힘들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경우에서도 종양성형수술과 일차적인 유방 재건술을 통해 유방의 형태를 보존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젊은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면서 유방 보존술과 유방 재건술을 원하는 환자가 많다.

유방 재건술은 크게 인공 삽입물을 사용하는 방법과 자신의 조직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나눌 수 있다. 환자의 상태, 보존된 조직, 유방암의 병기, 전이 여부, 방사선치료 여부 등을 고려하여 재건 수술 방법을 결정한다.

1. 인공 삽입물 이용

남아 있는 피부가 충분한 경우, 가슴 근육 밑에 실리콘 주머니로 된 인공삽입물만 삽입함으로써 유방을 재건할 수 있다. 유방 모양이 표준에 가깝고, 너무 마른 체형이라 충분한 자가 조직이 없는 경우 이 방법을 사용한다.

수술은 간단하지만, 인공 삽입물은 나중에 삽입물 주위의 조직이 딱딱해지거나 삽입물의 위치가 이동할 수 있다. 따라서 수술 후 방사선치료가 필요한 환자에게는 권하지 않는다.

피부가 부족한 경우, 조직 확장기를 넣고 생리식염수를 정기적으로 주사기로 주입하여 피부를 늘리기도 하며, 몇 달 후 피부가 충분히 늘어나면 2차 수술을 통해 조직 확장기를 빼내고 인공 삽입물로 교체한다.


2. 자신의 등 조직 이용

몸에서 가장 큰 근육 중 하나인 등 근육(광배근)과 피부, 지방 조직을 이동시켜 유방을 복원하는 방법이다. 가슴이 큰 경우 등 조직만으로는 크기가 부족하여 인공 삽입물을 같이 사용하여야 하는 경우도 있다.

3. 자신의 아랫배 조직 이용

튀어나온 아랫배의 조직을 이용하여 유방을 복원하는 방법으로, 현재 미국에서 유방 재건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한쪽 배 근육과 아랫배의 피부와 지방을 가슴으로 이동하여 유방을 만든다.

인공 삽입물보다 촉감이 더 자연스럽고, 크기가 큰 유방도 재건할 수 있다. 주로 유리횡복직근 피판술로 수술하게 사용되는데 미세 혈관 수술을 이용하여 배 근육의 혈관을 자른 뒤 가슴으로 가져가 현미경을 보고 혈관을 연결해 주는 방법이다.

고대구로병원 성형외과 동은상 교수는 “정상 해부학적인 구조의 손상을 줄임으로써 수술 후 합병증을 최소화시킨다”며 “수술시간도 단축되고 손상이 적어 환자 회복도 빠르다”고 말했다.

[사진=Lightspring/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