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업주부가 소식해야 하는 까닭 (연구)

현대의 전업주부들은 예전의 주부들보다 적게 먹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활동 시간이 줄고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칼로리를 많이 연소시키지 못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연구팀은 5세 이하 아동을 자녀로 둔 여성과 6~18세 자녀를 둔 여성을 구분해 그들의 신체활동 시간을 측정했다. 신체활동은 아이 돌보기, 놀아주기, 식사준비, 설거지, 청소 등을 모두 포함했다.

연구 결과, 어린 자녀를 둔 여성들의 평균 신체활동 시간은 주 30시간이었다. 이 수치는 1965년 가정주부들의 신체활동 시간인 44시간보다 14시간 모자란 수준이다.

1일 기준으로 보면 평균 2시간가량 활동량이 부족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 2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주부들이 225칼로리를 더 소모하는 생활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6세 이상의 자녀를 둔 여성은 1965년 주부보다 주 11시간 적은 활동량을 보여 177칼로리를 더 소모하거나 그 만큼 덜 먹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 “주부의 활동량만이 문제가 아니다”며 “그들의 자녀 역시 당뇨병이나 비만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신진대사와 신체 성분은 아기가 자궁에 있을 때부터 프로그램화 되는데 뱃속 아기는 엄마의 생활습관에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엄마의 생활습관이 좋지 못하면 아기가 당뇨나 비만을 겪을 확률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45-Year Trends in Women’s Use of Time and Household Management Energy Expenditure)은 ‘플로스 원(PLOS One)’에 실렸다.

[사진= Undrey/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