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라돈’, 흡연 다음 흔한 폐암 원인

폐암을 유발하는 발암물질이 국내에서 제조한 침대에서 다량 검출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국내 매트리스 및 침대 제조업체인 대진침대에서 판매한 침대에서 발암물질인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4일 라돈이 검출된 침대의 매트리스 커버에서 시료를 취득해 방사능 농도 분석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대진침대를 구매한 한 고객의 의뢰로 실내라돈저감협회가 조사를 진행한 결과, 실내 공기질 권고 기준인 200Bq/㎥의 3배가 넘는 620Bq/㎥의 라돈이 검출됐다.

실내라돈저감협회에 의하면 매트리스에 포함된 광물 파우더가 라돈을 방출하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라돈(Rn)은 강한 방사선을 내는 비활성 기체 원소로, 이 방사선이 바로 건강을 위협하는 원인이다. 미국 환경보호국은 담배 흡입 다음으로 주요한 폐암 원인을 라돈 흡입으로 꼽으며, 라돈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호흡을 통해 체내에 들어와 폐에 손상을 입히는 무색, 무취, 무미의 폐암 유발 1급 물질이라는 것.

라돈은 토양에서 나와 실내로 유입되는데, 특히 가뭄철 갈라진 토양을 통해 잘 빠져나온다.

대진침대는 지난 2010년부터 라돈을 방출하는 광물 파우더를 사용해왔다. 총 4개 모델의 제품 제조에 쓰였으며 이 제품들은 현재 백화점, 온라인 등 다양한 유통 경로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원안위는 이번 조사를 통해 피폭방사선량을 측정하고 그 안정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또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방사성물질 성분 표시제나 사전 안전기준 검사제 도입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사진=Francesco Scatena/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