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염수 하나로 담관 잔류 결석 해결

쓸개즙 이동 통로인 총담관에 생긴 결석은 치료해도 남아 있거나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국내 연구진이 잔류 결석 제거의 간단한 해결법을 제시했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상협 교수팀이 2014~2015년 5개 의료기관에서 총담관 결석을 제거한 환자 148명을 1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담관세척술을 받은 73명과 받지 않은 75명으로 분류해 관찰했다.

관찰 결과, 총 22명에게 잔류 결석이 발견됐다. 잔류 결석이 확인된 22명 중 5명만이 담관세척술을 받은 환자였다. 담관세척을 하지 않은 환자보다 3배 이상 준 것.

연구팀은 잔류결석 위험인자 규명을 위한 다변량 분석 결과, 담관세척술이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확인했다. 시술 시간은 다소 증가하지만, 추가 비용이나 부작용은 거의 없다.

결석은 담관염이나 췌장염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발견하면 제거하는 것이 원칙이다. 치료 방법으로는 내시경적 역행성 담관조영술과 유두괄약근절개술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제거 후에도 결석이 잔류하거나 재발해 복통, 급성 담관염 등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상협 교수는 “담관세척술이라는 간단한 시술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입증한 것”이라며 “추후 전 세계 내시경 시술자에게 잔류결석을 줄이고 결석 재발을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가이드라인으로 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소화기내과학회지(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IF=9.566)’ 최근호에 게재됐다.

[사진=sciencepics/sh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