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화학 공장 화재, “인명 피해 확인 안돼”

인천 공단에 입주한 한 화학 물질 공장에 큰불이 나 소방 당국이 최고 단계 경보령을 내였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13일 오전 11시 47분경 인천특별시 서구 가좌동 통일 공단 내 이레화학공장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가좌동 일대에 검은 연기 기둥이 솟구치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불이 난 이레화학공장은 지정 폐기물 중간 처리 업체로 할로젠족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다. 소방 당국은 경보령 발령에 따라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 화재 대응중이다.

소방 당국은 “현재까지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소방 헬기 등을 투입해 인명 수색을 벌이고 있다. 화학 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에서 큰 불이 발생해 내부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인 것.

소방 당국은 인근 공장 작업자 300여 명을 대피하도록 조치했다. 화재 발생 인근 주민에게도 안전 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한편, 화재 현장에는 소방관 130여 명을 비롯해 펌프차 21대, 구조 차량 21대 등 차량 60여 대가 투입됐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