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음주, 중년에 간 망가져

10대 때 술을 마시기 시작한 남성은 간 질환 발병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대학 병원 연구팀은 1969~1970년 군에 입대한 18~20세의 스웨덴 남성 4만90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후 39년 동안 383명이 간경변증(간경화) 등 심각한 간 질환에 걸렸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간 부전으로 악화되거나 사망했다.

연구팀은 막 성인이 된 10대 후반 시절 음주가 간 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특히 이 시기에 하루에 2잔 이상의 술을 마신 남성은 간 질환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하네스 해그스트롬 박사는 “이번 연구는 10대 후반에 얼마나 술을 마시는가에 따라 후에 간경변증 발생 위험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하루에 2잔 이하가 안전 음주량으로 제시돼 있지만 간 질환 위험을 줄이려면 이보다 음주량을 더 낮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술과 관련된 간 질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매년 49만3000여명이 사망한다.

이번 연구 결과(Alcohol consumption in late adolescence is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severe liver disease later in life)는 ‘더 저널 오브 헤퍼톨로지(The Journal of Hepatology)’에 실렸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