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백신 피하는 이유, “잘못된 정보 탓”

여성이 자궁경부암 백신을 기피하는 이유가 잘못된 정보 탓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부터 자궁경부암 백신(인유두종바이러스, HPV)을 국가 필수 예방 접종 사업에 포함, 만 12세 여성 청소년에게 무료 접종하고 있다. 하지만 접종률이 낮은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매년 백신 접종률이 50~60%로 보고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이 미미한 이유를 분석하고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박성택 교수팀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9~14세의 여성 청소년 보호자 140명을 대상으로 백신에 대한 생각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보호자 가운데 99명(70%)은 자녀의 예방 접종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으나, 나머지 41명(30%)은 부정적 반응을 보이며 접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 반응의 이유는 ‘부작용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20.49%로 가장 많았고 그 외에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대한 인식 부족(18.44%)’, ‘자녀가 위험군에 속해 있지 않다는 생각(3.7%)’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보호자 가운데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예방 접종에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경향을 보인 반면, HPV에 대한 지식 및 자궁경부암과 HPV의 관련성을 정확히 알고 있을수록 예방 접종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지했다.

박성택 교수는 “보호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자궁경부암 백신에 대한 잘못된 부작용 정보를 얻고 접종을 기피하는 경우가 많지만, 백신과 암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으면 오히려 접종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작용 우려는 2013년 일본에서 자궁경부암 백신에 의해 마비 증상이 나타났다는 주장이 나오며 제기됐다. 하지만, 곧 해당 증상과 백신과의 인과성을 입증하기 어렵다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실제로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국가 예방 접종 도입 이후 사망, 장애 등의 중증 이상 반응 신고는 1건도 접수되지 않았으며, 접종 부위 통증 등 비교적 경미한 이상 반응은 10만 명당 7.3명 수준으로 매우 낮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다.

박성택 교수는 “자궁경부암 백신은 예방 효과가 우수하고 부작용 위험은 독감 백신보다 낮은 수준의 안전한 약”이라며 “우리 국민이 약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정부, 전문가 집단 등이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연구는 대한의학회 SCI 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1월호에 실렸다. 지난 10월 개최된 아시아-오세아니아 생식기 감염 및 종양 연구 기구 학술 대회(AOGIN: Asia Oceania research organization on Genital Infections and Neoplasia)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