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식습관, 아기 입맛 결정한다

임신부가 먹는 음식은 태아의 뇌에 실제로 변화를 일으켜 태어나는 아기가 장래에 먹고 마시는 데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콜로라도대학교 의대 연구팀은 임신 중인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는 맛이 순해 위나 장을 자극하지 않는 무자극 음식을, 다른 그룹에는 맛과 향이 풍부한 음식을 먹였다.

새끼를 출산한 후 이유시기에 관찰한 결과 맛과 향이 풍부한 음식을 먹은 어미가 낳은 새끼는 무자극 음식을 먹은 어미가 낳은 새끼보다 미각을 발달시키는 뇌 부분(사구체)이 더 컸으며 엄마가 먹었던 음식과 같은 맛이나 향을 더 좋아했다.

무자극 음식을 먹은 쥐의 새끼는 맛과 향을 구별하고 좋아하는 것에서 별다른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연구팀은 엄마 쥐가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양수의 냄새가 달라지고 이 냄새가 태아의 뇌 시스템 발달에 영향을 줘 뇌에서 후각을 처리하는 부분이 두드러지게 변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아기 쥐의 후각은 물론 아기 쥐가 선호하는 맛도 변화시켰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로 임신이나 수유기에는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고 음주를 삼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이 강조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만약 엄마가 어떤 음식을 먹어 자신을 낳았다면 그건 아마도 안전한 음식일 것이라고 아기는 생각한다”며 “특히 태아는 엄마의 자궁 속에 있는 것은 무엇이든 다 좋은 것이라고 간주하므로 엄마가 안전하고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만약 임신부가 몸에 좋은 음식을 먹으면 태어난 아기도 성장해 그런 음식을 좋아하게 될 것이고 엄마가 몸에 해로운 음식을 먹는다면 아기도 자라 해로운 음식을 좋아하게 된다는 것이다.

[사진출처=Tiplyashina Evgeniya/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