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행복 비결..”잠자리 더 자주 하라“(연구)

부부가 서로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원천은 무엇일까? 평생의 반려자와 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비결은 성관계를 더 많이, 더 자주 맺는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은 스위스 로잔대학교 연구팀의 논문을 인용해 “성관계를 가지면 호르몬이나 엔도르핀이 더 많이 분비되고, 파트너에게 훨씬 더 큰 애정을 느낄 수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4개월-30여년 동안 혼인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인 남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성관계 횟수와 감정 수준, 접촉 및 애정 표현의 빈도 등에 관해 물었다. 또 연구팀은 모바일 기기를 사용해 매일 네 차례에 걸쳐 성생활, 행복감, 언어 및 비언어적인 애정 표현 등을 기록하게 했다.

그 결과 부부들이 성관계를 더 많이 가지면 건강이 증진되고 행복감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삶에 대한 만족감이 더 높고, 유대감이 더욱 두터워졌다.

부부 사이의 애정은 성행위 직후 뿐 아니라 한 시간 뒤에도 평소보다 더 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경향은 신혼, 중노년 부부를 가릴 것 없이 비슷하게 드러났다. 한 차례의 성관계 후 긍정적인 감정의 효과가 6개월 후까지 지속된 부부도 있었다.

연구를 주도한 아니크 데브로(임상심리학) 교수는 “감정 기복이 심한 일상생활에서 규칙적인 성생활은 오랜 기간 부부들의 행복감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산부인과 전문의이자 성의학 전문가인 마리아 소포클레스 박사는 “성생활에 만족하는 부부는 성행위 횟수에 대해 굳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대화를 통해 두 사람 중 한 사람이라도 행복감과 성적 만족도에 이상이 있음이 확인되면 변화를 꾀해야 한다”면서 성관계가 ‘의무감’처럼 느껴지는 것 등이 이런 징후라고 개했다.

[사진출처=Nikodash/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