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괴롭히는 세균성 질염, 원인과 예방 팁

여성의 질 내에는 유산균이 있는데, 이 유산균은 질 내부를 산성으로 만들어 염증을 일으키는 세균이 살지 못하게 한다. 면역력 하락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유산균이 없어지면 질에서 냄새가 나고 가려움 및 통증을 느끼는 세균성 질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의 원인은 무엇이고 이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성관계는 세균성 질염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잦은 성관계를 되도록 자제하고 안전을 위해 콘돔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안전하지 못한 성관계를 자주 하면 질의 청결을 유지하는 산성 균형이 깨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질을 일반 청결제나 비누로 자주 씻는 것도 세균성 질염에 취약하게 만든다. 많은 여성이 위생과 냄새 제거를 위해 청결용품을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과도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 질은 스스로 산성 균형을 유지하는 자가세척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질 세척을 목적으로 만들지 않은 청결제 사용을 금하고, 필요하다면 물로만 닦는 것이 좋다.

통기성이 좋은 면 속옷을 입고 질 주변을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도 세균성 질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다음과 같은 상황일 때는 반드시 의사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한다. 배뇨시 불타는 듯한 통증, 하혈, 발열 등은 세균성 질염과 함께 골반염 등 다른 감염으로도 발전할 여지가 있다고 한다. 특히 임신부라면 조기 진통, 자궁내막염 등 기타 임신 합병증이 발병할 수 있으므로 꼭 의사를 찾아야 한다.

세균성 질염은 치료가 매우 간단한 질환이다. 대개 질 내에 꼭 필요한 유산균은 죽이지 않고 감염을 일으키는 세균만 죽이는 항생제를 처방한다. 먹는 약 또는 질에 삽입하는 약을 알맞게 사용한다.

유산균이 질 산성 균형에 중요하므로 최근에는 프로바이오틱스 같은 유산균 보충제를 먹는 요법도 효과가 있는지 연구 중이다. 요거트나 일부 발효식품, 치즈 등으로도 인체에 유익한 유산균을 섭취할 수 있다.

[사진출처: 아이클릭아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