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잡아내는 직감은 남성이 더 뛰어나(연구)

사람들에게는 직감이란 게 있다. 부부나 연인들 가운데 바람을 피우는 사람이 있다면 이를 잡아내는 감각이 남다른 사람이 있다. 이는 연구결과에서도 확인된다. 이런 직감은 여성보다는 남성이 더 뛰어나다는 것이다.

미국 버지니아커먼웰스대 연구팀이 남녀 부부-연인 205쌍을 대상으로 상대의 외도를 인식하는 상황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휴먼 네이처(Human Nature)’에 게재됐다.

비공개 설문 조사 결과, 참여 남성의 29%와 여자의 18.5%가 과거 바람을 피운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남자가 더 바람둥이라는 사실은 우리의 상식과 일치한다.

그러나 상대방이 실제로 바람을 피웠을 때 이를 정확히 감지해내는 능력은 남성이 94%의 정확도를 보였다. 반면 여성은 80%에 머물렀다.

남성은 또한 여성의 불륜 상대를 꼭 집어내는 데도 비상한 능력을 보였다. 남성의 75%가 여성의 상대를 정확히 알아낸 데 비해 여성은 41%에 그쳤다.

남성은 이른바 ‘의처증’ 유발 가능성도 높았다. 여성이 바람을 피우지 않아도 괜히 의심하는 비율에서 여성이 남성을 의심하는 비율보다 높았다.

연구의 주 저자인 앤드류 영 교수는 “외도 인식에 대한 남녀의 차이는 진화론적 관점에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여성은 자신이 직접 잉태-출산하기 때문에 자녀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헷갈릴 수는 있어도 아이의 유전자 중 절반은 자기 것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반면에 단순히 정자를 건네주는 남성의 입장에서는 아기가 정말 내 아기인지를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항상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한다는 것이다.

[사진출처=George Rudy/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