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은 약수..”물바가지는 식중독 우려”(연구)

몸에 좋은 약수를 마시다가 되레 식중독에 걸릴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물바가지 등 약수터에 비치된 음용 도구의 위생상태가 우려할만한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약수터 음용도구의 15%가 식중독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돼 더 철저한 위생관리가 요망된다.

순천대 식품공학과 김중범 교수팀이 지난해 4∼5월 전남 순천시 일원의 공용약수터-관광지 약수터 10곳의 약수 10건과 비치된 물 마시는 도구 34건에 대한 세균-대장균-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약수터 음용도구의 Bacillus cereus 분포 및 독소 특성)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약수터에 비치된 물바가지-물컵 등 음용도구 34건 중 5건(14.7%)에서 식중독균인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검출됐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를 제외한 황색 포도상구균-살모넬라균-병원성 대장균 O-157-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장염 비브리오균-여시니아 엔테로콜리티카 등 검사한 다른 식중독균은 미검출됐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자연계의 토양에 널리 분포하는 흔한 세균이다. 곡류-유제품-채소류 등 다양한 식품과 식품기계-용기에 오염돼 있다. 설사독소나 구토독소를 내어 식중독을 유발하는 데 대개는 3일 내에 자연 치유된다. 최근 유럽에선 바실러스 세레우스 식중독 사고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위해성이 높아지고 있다.

약수터에 비치된 음용도구에선 일반세균이 1㎠당 평균 약 5만마리가 검출됐다. 위생지표 미생물인 대장균군은 1㎠당 평균 약 50마리가 존재했다. 식품에 사용되는 기구-용기 표면의 일반세균수와 대장균군의 수는 각각 1㎠당 500마리-10마리 미만이어야 안전하다는 외국의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약수터에 비치된 음용도구 34건 중 33건(97.1%)에서 일반세균수가 1㎠당 500마리 이상, 25건(73.5%)에서 대장균군이 1㎠당 10마리 이상 검출됐다. 이는 음용도구의 위생상태가 매우 열악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에 검사한 약수(10건)의 평균 일반세균수는 1㎖당 63마리였다. 먹는 물의 일반세균수 음용 기준이 1㎖당 100마리인 것에 비하면 적은 수치이지만 검사한 10건의 약수 중 공중 약수터 약수 1건과 사찰 내 약수터 약수 1건 등 모두 2건이 음용 기준을 초과했다. 약수에선 바실러스 세레우스 등 검사한 6종의 식중독균이 일체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약수터에 비치된 음용도구에 의한 식중독 위험이 상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중이 사용하는 약수터 음용도구에 대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며 식중독균 오염을 피할 수 있는 새로운 음용도구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약수터 음용도구의 위생상태가 우려되면 약수를 마실 때 개인 컵을 이용할 것도 함께 조언했다.

한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각종 미네랄-탄산가스-산소 등이 녹아 있는 지하수가 다시 지표로 용출된 광천수가 약수다. 약수는 일반 먹는 물에 비해 탄산가스-산소 용해도가 높고 칼슘-마그네슘-철분 등 미네랄 함량이 높아 특정 질병의 치유를 돕는 등 건강에 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