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가장 많이 피우는 직업군은 ‘금융인’

금융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불륜을 저지를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다. 이 조사에 따르면 불륜을 저지른 엄마를 둔 여성들이 바람을 피울 확률 역시 매우 높다.

영국의 데이트 사이트 ‘빅토리아 밀란’(Victoria Milan)은 불륜 경험이 있거나 현재 불륜을 저지르고 있는 여성 5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 그 결과, 금융 분야에서 브로커·은행원·애널리스트 등으로 일하는 사람들이 불륜을 저지를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빅토리아 밀란의 설립자이자 CEO인 시거드 베달은 “사람들은 직장 경력보다는 성생활을 더 우선시한다”며 “경력이 위험에 처하더라도 직장 내 불륜을 저지르면 인생이 훨씬 더 즐거워진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불륜을 저지를 확률이 높은 영국 내 직업군은 다음과 같다.

①금융(브로커·은행원·애널리스트) ②항공(조종사·승무원·항공 사무장) ③보건의료(의사·간호사) ④비즈니스(CEO·관리자·비서) ⑤스포츠(운동선수·강사·대표) ⑥예술(음악가·모델·배우·사진작가) ⑦야간근무자((DJ·댄서·웨이터) ⑧법률(변호사· 비서·검사·판사) ⑨커뮤니케이션(저널리스트·홍보담당자)

한편 영국 불륜사이트 ‘일리싯인카운터스 닷컴’ (IllicitEncounters.com)은 기혼 남녀 각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이 조사에 따르면 불륜 여성의 71%는 불륜을 저지른 엄마를, 불륜 남성의 약 50%는 불륜을 저지른 아빠를 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웹사이트의 대변인 크리스티앙 그랜트는 “속담에 ‘원숭이는 보는 대로 따라 한다’라는 표현이 있는데, 불륜의 경우 여성에게 훨씬 더 많이 해당된다”고 말했다.

불륜을 인정한 여성의 65%는 직장 동료와 불륜에 휩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직장 내 불륜이 흥분을 자아내고, 재미있고, 손쉽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이들의 85%는 직장동료와 잠자리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응답 여성의 66%는 엄마의 불륜을 ‘딸의 불륜 행위에 대한 허락’으로 간주하며, 78%는 자신의 불륜 행위를 엄마에 대한 이해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랜트 대변인은 “통념과는 달리, 대부분의 불륜 남성들은 친구들이 ‘사나이’라고 부르는 것을 반드시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으며, 아버지로부터 야단맞을까 내심 두려워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은 국내 성 전문지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미지출처:Stock Rocket/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