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차세대 피임수단 6가지

1960년대 경구 피임약의 등장은 산아제한에 일대 혁명을 일으켰다. 그러나 남녀용 최첨단 피임 약·장치의 개발을 앞두고 경구 피임약은 곧 역사의 뒤꼍으로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정관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남성 피임젤’ 인 바살젤의 동물실험이 성공했다. 피임의 형태를 확 바꿀 수 있는 새로운 연구 개발이다. 이를 계기로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획기적인 피임수단에 관한 최신 동향을 소개했고, 이를 국내 성 전문지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1. 남성용 피임약

① ‘남성 피임용’ 고혈압약

테스토스테론 등 호르몬에 의존하는 피임약은 정자의 생산을 멈추는 데는 효과적이나, 조울증·성욕 감소·여드름·혈전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이 때문에 비호르몬 제제인 ‘니페디핀’(nifedipine)에 희망을 걸고 있다.

과학자들은 남성이 고혈압약 니페디핀을 복용할 경우 난임이 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이를 새로운 피임약 개발의 단초로 삼았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니페디핀 같은 약물을 첫 남성 피임약으로 개발할 수 있는지 실험 중이다. 이 약은 5년 후 개발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② 정자 스위치

불빛의 스위치를 끄고 켜는 것처럼 피임도 간단할 수 있다. 이런 가능성은 정관에 외과적으로 삽입된 장치 ‘비메크 에스엘브이’(Bimek SLV)에서 엿볼 수 있다. 이 장치는 내부에 밸브가 있고 속이 빈 채널을 갖고 있다. 위쪽에 있는 밸브가 정자의 흐름을 고환으로 되돌리면, 정자는 고환에 다시 흡수된다. 스위치를 켠 상태에서는 정자가 정상적으로 사정된다.

정관이 음낭의 바깥쪽에 가깝게 있기 때문에, 이 장치는 피부를 통해 누르면 켜고 끌 수 있다. 장치를 삽입하는 데는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장치의 발명가인 독일 엔지니어 클레멘스 비메크가 지금까지 유일하게 이 장치를 설치했다. 지난해로 예정됐던 남성 25명에 대한 실험은 연기된 상태다.

③ 정관수술 대체 피임젤

정관수술의 대안으로 또 다른 ‘남성 피임젤’이 인도에서 10년여에 걸쳐 개발되고 있다. 바살젤과 비슷한 이 ‘리서그 젤’(RISUG gel)은 정자를 억제하되 복원할 수 있고, 접촉하는 정자를 죽일 수도 있다. ‘리서그 젤’주사를 맞은 남성 25명 가운데 21명은 2개월 뒤 정자가 없어진 것으로 ‘피임’저널(2003년)에 발표됐다.

2. 여성용 피임약

① 사후 피임크림

매년 수천 명의 여성이 성관계를 가진 다음 날 아침에 사후 경구피임약을 복용한다. 성관계 후 72시간 이내에 복용하면 효과가 있지만, 구토·현기증과 가벼운 유방통·복통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비라말 사는 이 같은 부작용을 막고, 피부와 질 내부의 점막을 통해 약물을 많이 흡수할 수 있는 사후 피임크림을 개발하고 있다.

② 원격조정 임플란트(이식물)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팀은 원격조정으로 스위치를 켜고 끌 수 있는 임플란트를 개발 중이다. 임신을 원하는 여성은 병원에 가지 않고도 이식장치(gadget)를 스스로 끌 수 있다. 또 출산 후에는 장치를 다시 켤 수 있다. 새로운 임플란트는 우표보다 작으며, 호르몬 피임약인 레보넬을 소량 방출한다.

임플란트는 작은 전하를 생성해, 약물 저장소의 보호막을 천천히 녹인다. 원격조정 장치는 약물의 방출을 통제하는 명령 스위치를 끄면 이 동작을 멈추게 할 수 있다. 이는 3년 뒤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③ 카레 향신료로 만든 좌약

첨단과학과는 동떨어진 것처럼 보이지만, 질에 넣는 좌약도 피임약이 될 수 있다. 많은 연구 결과에 의하면 강황에 황색을 띠게 하는 커큐민은 탁월한 살정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