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로변에서 오래 살면 치매 가능성 ↑(연구)

교통량이 많은 대로나 고속도로 가까이에서 거주하는 것이 나이가 들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나이가 들어 인지 능력이 감소하는 건 정상적인 일이다. 기억력, 주의력, 공간 지각력 등을 관장하는 뇌도 노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치매는 일반 지능과 기억력이 현저하게 감소해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불가능할 정도의 뇌 질환이다.

오랫동안 과학자들은 노화와 뇌에 가해지는 외상성 충격 이외에 치매 발병에 작용하는 요인을 찾으려 노력해왔다. 그런데 최근 캐나다 토론토대학 연구팀은 혼잡한 도로 주변에 거주한다는 점이 그렇지 않을 때보다 치매 가능성을 높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2001~2012년 동안 캐나다 온타리오에 거주하는 20~80세에 해당하는 약 660만 명의 사람을 추적 연구했다. 추적 기간 동안 24만3,611건의 치매와 3만1,577건의 파킨슨병 9,247건의 다발성 경화증을 확인했으며 전체 집단의 거주지도 분석했다.

그 결과 도로에서 50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치매 발생 위험이 300m 이상 떨어진 사람보다 7% 정도 높았다. 50~100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치매 발생 위험이 4% 정도 높았고 101~200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2% 정도 높았다. 200m 이상 떨어지면 치매 발생 위험에 유의미한 효과가 없었다.

연구팀은 도로 가까이 거주하는 것과 치매 발생사이의 명확한 관계는 아직 모르지만, 공기 오염이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이산화질소와 그을음 입자 같은 오염에 장기간 노출되었을 경우 뇌 수축과 정신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가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의 홍 첸 박사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특히 도로와 교통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공기오염과 소음이 치매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랜싯’지에 실렸다. (사진= shutterstock/Paro1)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