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통 생겼다 했더니 어깨힘줄 손상?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 팔 등에 근육이 붙으면 뿌듯한 기분이 든다. 하지만 알통으로 불리는 이런 근육 덩어리가 다 좋은 것만은 아니다. 상완이두근(위팔두갈래근) 근육뭉치가 튀어나오는 일명 ‘뽀빠이 변형’인 어깨힘줄 손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상완이두근 힘줄의 손상은 증상만으로 쉽게 알 수 있으나 회전근개 등 다른 어깨질환과 동반되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통증과 함께 팔에 말랑말랑하고 볼록한 알통이 생겼다면 초기에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상완이두근은 어깨와 아래팔을 이어주며 윗부분에 2개의 힘줄이 부착되어 있는 조직이다. 이 상완이두근은 얇고 긴 힘줄로 어깨까지 연결되어 팔을 어깨위로 들 때나 팔꿈치를 굽히고 손목을 돌리는 기능에 관여한다.

상완이두근 힘줄의 손상은 주로 완전 파열은 흔치 않고 염증이나 부분파열이 있거나 힘줄 자체가 내측으로 탈구되면서 어깨와 상완(위팔) 부위에 통증을 느끼게 된다. 날개병원 이태연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이두근 힘줄 손상은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젊은 연령층이나 신체활동이 많은 중장년층에서 주로 발생한다”며 “주로 어깨 앞쪽에 통증이 있고 팔꿈치를 편 상태로 팔을 앞쪽으로 쭉 뻗고 손바닥을 하늘을 향한 상태로 들어 올릴 때 통증이 있다면 이두근 힘줄 염증이나 손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상완이두근은 단독으로 힘줄에 문제가 발생하기보다는 어깨를 움직이게 도와주는 힘줄인 회전근개 손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위팔에 전에 없던 근육뭉치가 튀어나와 있다면 자가진단에 따라 점검해 보고 통증이 약해도 상완이두근 파열을 의심하고 병원에서 정확한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상완이두근 파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활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통해 관절과 근육을 충분히 풀어주는 것이 좋다. 만약 활동 후 통증이 있다면 다른 어깨질환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가급적 어깨 사용을 줄이고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