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입을 때 통증이…어깨충돌증후군 대처법

어깨가 아프면 단순 근육통이나 피로 탓으로 여겨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옷을 갈아입거나 어깨 높이 위에 있는 물건을 꺼낼 때 통증이 유독 심해진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회전근개와 견봉이 충돌하여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는 어깨충돌증후군일 수 있기 때문이다. 어깨충돌증후군은 회전근개 파열로 진행될 수 있고, 이후에는 어깨관절염 단계까지 진행될 수 있는 만큼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지붕처럼 덮고 있는 견봉이라는 뼈 사이를 회전근개 힘줄이 움직이며 서로 충돌하면서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정상이라면 어깨힘줄이 인접해 있어도 충돌현상이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퇴행성 변화와 과도한 어깨 사용으로 인해 충돌이 지속되면 염증으로 인해 점액낭이 붓고 견봉이 아래로 돌출되게 된다. 어깨충돌증후군은 퇴행성 변화로 인한 손상이 가장 많아 중년층 이상에서 주로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최근 IT기기 사용 및 스포츠 인구가 증가하면서 젊은 층에서도 증가하는 추세다.

날개병원 이태연 원장은 “어깨충돌증후군으로 힘줄 손상이 진행되면 팔을 들어 올리는 힘이 떨어지게 된다”며 “초기에는 팔을 유지하기 힘들다가 서서히 진행되면서 근육이 안으로 말려 들어가고 위축되면서 아예 처음부터 팔을 들어 올리지 못하는 마비 증상까지 오게 된다”고 말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특히 밤에 통증이 심하고 아픈 쪽 어깨를 아래로 하고 옆으로 누워 자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런 증상에 어깨관절막이 굳는 오십견을 동반하게 되면 증상과 통증이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검사를 통해 힘줄 손상 정도, 어깨뼈 골극 정도에 따라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 스트레칭 운동, 주사치료가 우선이다. 주사나 약물치료로 통증이 경감되었다면 운동치료를 통해 회전근개 힘줄을 강화시켜 주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일정 기간 이런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되지 않고 통증이 지속되면 어깨뼈 골극 변형과 힘줄 파열이 동반된 경우인 만큼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어깨충돌증후군을 포함한 회전근개질환은 어깨를 반복적으로 사용하면서 생기는 퇴행성질환으로 예방을 위해서는 활동 시 바른 습관과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특히 일하거나 작업할 때 팔걸이에 기대거나 팔 받침을 받쳐 놓으면 어깨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운전할 때는 핸들 아래쪽을 잡으면 어깨 부담을 덜 수 있다. 또한 어깨 사용이 많은 운동을 할 때는 운동 전 스트레칭을 통해 힘줄과 인대의 유연성을 늘려 추가적인 손상을 막는 것이 필요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