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라 환자, 15년만에 국내 발생… “손씻기 철저”

국내에서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해외 감염 환자가 아니라 국내에서 콜레라에 걸린 사람은 15년만이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23일 “광주광역시의 한 병원이 의심환자로 신고한 A(59)씨가 콜레라에 걸린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면서 “감염 경로 확인을 위해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이 환자가 올해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어 국내에서 콜레라균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외에서 수입된 음식물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콜레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A씨가 방문했던 식당 등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8일 콜레라 의심환자로 신고된 A씨는 22일 콜레라 환자로 확인된 후 격리 치료를 받았다. 현재는 건강을 회복해 귀가한 상태로 가족 등 주변 사람들은 콜레라 증상 없이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해외 감염 환자는 간혹 있었지만 국내 콜레라 환자는 지난 2001년 162명이 나온 이후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았다.

콜레라는 콜레라균에 의한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질병으로 환자의 대변이나 구토물에 오염된 음식물, 식수 등을 통해 전파가 된다. 날것이나 설익은 해산물을 통해 감염이 될 수도 있다. 콜레라는 바닷물에서도 생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제산제를 장기간 복용하는 사람, 위 수술을 한 사람 등 위산의 분비 능력이 떨어진 사람은 적은 양의 균으로도 콜레라에 걸릴 수 있다.

환자의 대변은 쌀뜨물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며 초기에 메스꺼움이나 구토, 근육통, 저혈압이 뒤따른다. 심하면 대량의 묽은 설사를 초래해 탈수를 보이다가 몇 시간 안에 사망할 수도 있다. 콜레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위생이 우선이다. 비눗물로 손을 자주 씻고 물은 반드시 끓여 먹거나 생수를 마셔야 한다. 상하수도 시설의 적절한 관리, 식품 소독 등도 필요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