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세계미용성형학회서 ‘나보타’ 시장 공략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세계미용성형학회 ‘IMCAS(International Master Course on Aging Skin) ASIA 2016’에 참가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나보타’의 최근 임상결과와 특장점에 대해서 발표하는 등 적극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IMCAS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피부-미용 학회로, 이번에는 약 100여 명의 연자가 나서 1,000여명 이상의 전문의와 보툴리눔톡신, 필러, 레이저 등에 대한 최신지견과 아시아 시장의 중요성을 공유했다.

이번 학회에서 대웅제약은 학술 심포지움과 브랜드 부스 운영을 통해 나보타의 우수성을 알렸다. 심포지움에서는 나보타의 미국 임상 연구자 중 한 명인 미국 피부과 전문의 헤마(Hema Sundaram) 교수가 좌장을 맡아 “나보타는 특허받은 정제공법으로 빠른 효과발현, 긴 효과 지속시간을 특징으로 하는 제품”이라며 “현재 미국에서 3개의 임상이 완료됐으며, 올해 말 완료 예정인 최종 임상결과까지 발표되면 나보타의 우수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세대 김성택 교수는 승모근의 해부학적 연구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 및 논문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나보타는 19S 단백질의 순도가 높아 정확한 부위에 효과가 발현되며 보툴리눔 톡신으로 인한 내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품으로, 해부학적으로 정밀한 접근법이 요구되는 부위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보타를 활용한 최신 시술방법에 대해 강의를 진행한 청담아이성형외과 석정훈 원장은 “나보타를 활용한 다양한 시술방법의 발표에 대한 아시아 및 미국 의사들의 질의 응답이 이어졌으며, 한국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6 미국 미용성형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나보타의 미국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했고, 2017년 미국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나보타는 미국, 유럽, 남미, 동남아 등 60여 개국에 약 7,000억원의 수출 계약이 체결돼 있다.

[사진설명] 연세대 김성택 교수가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세계미용성형학회’에서 승모근의 해부학적 연구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