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후유증, 한의학 치료 방식 주목

 

최근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다양한 통증과 질병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한의학 관점에서의 치료 방식이 주목받고 있다.

뿌리한의원 이의준 박사는 “교통사고로 전신에 큰 충격이 가해지면 외상이나 골절 등 뼈의 이상뿐 아니라 근육 손상, 신경계통 이상도 흔하게 발생한다”며 “사고 이후 특별한 외상이 없는데도 계속 통증이 생기거나, 가슴 두근거림, 구토, 오한, 불면증, 두통 등이 지속되면 후유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1일 말했다.

뼈에 이상이 생기거나 외상이 심하다면 병원에서 먼저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특별한 외상이 없고 엑스레이 등 검사에서도 정상인데 몸이 힘들어지면 답답할 수밖에 없다. 한의학에서는 이를 어혈 때문으로 보는데, 어혈은 바깥에 든 멍뿐만 아니라 내부기관끼리 부딪혀 생긴 멍까지 포함한다.

어혈과 근육이 뭉쳐있기 쉬운 교통사고 환자들에겐 침과 뜸, 부항, 추나요법 등으로 어혈을 풀어주고 뭉친 근육을 해소해주면 만성적인 후유증으로 인한 통증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러한 교통사고 후유증의 한방치료에는 자동차 보험이 적용된다. 이의준 박사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가장 흔한 것이 바로 목과 허리의 통증인데 이를 방치하면 만성통증이나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즉시 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