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명예? 퇴직 가장 우울증 위험 3배

 

최근 20-30대 ‘명퇴자’도 나오는 있는 상황에서 퇴직과 우울증의 연관성을 분석한 논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정규직에서 퇴직한 여성 가장은 우울증 발생 위험이 최고 3.1배, 남성 가장은 2.7배까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흔히 ‘희망퇴직’이라고 불리는 기업의 명예퇴직은 사실상 강제퇴직인 경우가 많아 해당자에게 엄청난 정신적 충격을 주고 있다는 연구인 것이다. 특히 가계를 책임지고 있는 중년 가장들은 ‘퇴직 우울증’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까지 할 가능성도 있어 퇴직자 건강관리가 과제로 떠올랐다. 우울증은 신경전달물질의 장애로 걸리는 병이기 때문에 정신력으로 극복할 수 있는 병이 아니라 의사(정신건강의학과)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한 질환이다.

연세대 보건대학원 박소희 교수팀이 정부의 한국복지패널조사(2008-2011년)에 응한 7368명을 대상으로 고용상태 변화와 우울증의 상관성을 살핀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14일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 교수팀은 정규직 지위를 계속 유지(정규직→정규직)하고 있는 직장인의 우울증 발생 위험을 기준(1)으로 해 고용 형태의 변화가 우울증 발생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 지를 조사했다. 정년퇴직, 해고 등 정규직에서 실업으로 바뀐 사람의 우울증 발생 위험이 1.78배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비정규직→실업(1.65배), 비정규직→비정규직(1.54배), 정규직→비정규직(1.46배), 실업→비정규직(1.34배) 순이었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정규직(precarious employment)은 특정 기간 내에 회사를 떠나기로 돼 있는 상태, 즉 임시직, 파트타임, 간접고용 등을 가리킨다”며 “(이번 연구에선) 구직 활동 여부와 상관없이 현재 직업이 없으면 모두 실업(unemployment)으로 간주했다”고 기술했다.

고용 형태가 바뀐 뒤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여성이 남성의 1.83배였다. 이는 여성이 심리적으로 더 예민한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또 대도시에 살수록(서울 시민이 농촌 지역 거주자의 1.29배), 학력이 낮을수록(초등 학력자가 대졸자의 1.25배), 홀로 살수록(기혼 대비 사별 1.71배, 이혼 1.31배, 독신 1.28배), 소득이 낮을수록(소득 수준을 4단계로 나눴을 때 최하위가 최상위 계층의 2.24배) 고용 형태 변환 뒤 우울증을 더 많이 경험했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非)가구주 여성의 우울증 위험은 고용 형태의 변화에 특별한 영향을 받지 않았다”며 “이는 여성의 경력 단절이 잦은 우리나라의 특수 상황에 기인하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고학력, 고숙련 여성이라도 결혼, 자녀 양육 등을 이유로 스스로 퇴사하거나 비정규직으로 옮겨가는 국내 여성 고용의 현실이 반영된 결과란 것이다.

남성은 가구주(가계의 주 수입원) 여부와 상관없이 고용 형태의 변화가 우울증 위험을 높였다. 비 가구주 남성도 고용 형태가 실업→비정규직, 실업→정규직으로 바뀌자 우울증 위험이 각각 2.65배, 2.25배(정규직 유지 대비) 높아졌다. 정규직 가구주 남성이 ‘백수’가 된 뒤의 우울증 위험은 2.56배(정규직 유지 남성 대비)였다.

여성 가구주는 고용 형태 변화에 따른 심리, 정신적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았다. 여성 가구주의 고용 형태가 정규직에서 실업 상태로 바뀌었을 때의 우울증 위험은 3.1배로, 남녀를 통틀어 최고였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정규직, 실업이 우울증과 연관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고용 관련 정책을 세울 때 성(性), 가구주 여부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