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콧구멍이… 후각 기능으로 본 건강상태 5

 

순간 스쳐지나간 사람의 향긋한 향수냄새, 음식점에서 솔솔 새어 나오는 구수한 음식냄새가 불현 듯 과거의 어느 한 시점을 떠올리게 만들 때가 있다. 이 같은 냄새는 편안하고 안락한 기분을 일으키는 원동력이 된다. 하지만 냄새가 항상 이처럼 사람을 위로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건 아니다. 쾌쾌하고 불쾌한 냄새가 난다고 느끼거나 아예 냄새를 감지하지 못한다면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후각 이상 증세로는 존재하지 않는 냄새를 맡는 ‘환취증’, 과거 맡았던 냄새와 다르게 인지하는 ‘착후각’, 냄새를 제대로 못 맡는 ‘후각감퇴’, 후각 능력을 완전히 상실한 ‘후각소실’ 등이 있다. 이 같은 증상은 특정한 질환과 연관돼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후각 이상은 다음과 같은 질환과 연관관계에 놓여있다.

알츠하이머= 미국 플로리다대학교 연구팀이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왼쪽 콧구멍과 오른쪽 콧구멍을 번갈아가며 막고 땅콩버터 냄새를 맡도록 했다. 그 결과, 왼쪽 콧구멍으로 버터 냄새를 감지하지 못한 실험참가자들이 알츠하이머 초기단계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확인됐다.

왼쪽 콧구멍의 후각 기능을 상실했다면 알츠하이머의 초기 징후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 같은 증상은 알츠하이머의 일반적인 진단 기준을 충족하기 전부터 나타나기 때문에 좀 더 일찍 알츠하이머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징후다.

파킨슨병= 냄새를 제대로 맡으려면 코는 물론 뇌 기능도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한다. 코의 윗부분에는 후각 신경세포가 있는데, 냄새를 지각하게 되면 이 신경세포가 냄새가 들어왔다는 메시지를 뇌에 전달한다.

부엌에서 끓는 찌개 냄새, 배기가스에서 나는 매캐한 냄새를 감지하지 못한다면 뇌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로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알츠하이머와 마찬가지로 퇴행성 뇌질환인 파킨슨이 후각 이상을 일으키는 것은 그다지 놀라운 사실이 아니라는 의미다.

고혈압= 고혈압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는 짜게 먹는 식습관이다. 소금 섭취량이 늘어나면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져 후각 기능 역시 점점 손상을 입게 된다. 맛을 좌우하는 요인의 90%는 후각에 달려있다.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다는 의미는 냄새를 맡는 기능에 이상이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처럼 후각이 나빠지면 음식 맛을 제대로 못 느껴 식습관이 나빠지고, 그로 인해 고혈압 위험률이 더욱 높아지는 악순환에 빠진다.

비만과 당뇨= 음식의 향과 맛을 잘 못 느낀다면 많이 먹어도 만족감을 느끼지 못한다. 이로 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음식 섭취량이 늘어나게 된다. 과식하는 습관이 생겨 과체중 혹은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며 제2형 당뇨의 위험률을 높인다.

후각이 떨어졌다면 무조건 걱정해야 할까?= 예전보다 냄새를 잘 못 맡는다고 해서 무조건 겁낼 필요는 없다.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나이가 들면 누구나 후각 기능이 조금씩 떨어진다. 후각기능에 이상이 있다고 느낄 땐 일단 3개월 정도 상태를 지켜보고 지속적으로 후각상태가 나쁘다고 판단될 때 병원에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면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