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름- 말뼈 추출물, 피부노화 억제 효능

 

말기름과 말뼈 추출물이 주름 개선 등 피부 노화를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강원대학교와 함께 “말기름 고유의 냄새를 없애는 정제기술과 말의 대퇴골에서 피부건강 증진 효과가 있는 분해물인 펩타이드를 분리하는 원천기술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예로부터 화상 치료와 건조한 피부를 개선하는 데 쓰인 말기름은 항산화와 항노화 작용을 하는 피부보호물질인 팔미톨레익산의 함량이 높지만, 특유의 냄새가 단점으로 꼽혔다. 연구진은 이번에 불순물을 없애고 산성백토와 질소가스를 이용해 말기름의 냄새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이렇게 정제한 결과, 말기름 내 팔미톨레익산 함량은 4.5%에서 9.5%로 2배 이상 늘었다.

대부분 콜라겐으로 구성됐지만 분자량이 커서 이용률이 낮았던 말뼈 추출물도 특정효소를 이용해 저분자 펩타이드로 분리해냈다. 피부 노화는 탄력을 유지하는 엘라스틴의 변형과 콜라겐 감소로 발생한다. 말뼈 추출물에 대한 세포실험 결과, 피부 주름을 형성하는 콜라겐 분해 효소는 80% 이상 억제됐고, 엘라스틴 분해 효소도 우르솔산 대조군과 같은 억제 효과를 보였다. 우르솔산은 임상 실험을 통해 사람의 피부에서 세라마이드와 콜라겐을 높여 주름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말뼈에서 추출한 저분자 펩타이드를 농도별로 처리한 결과에서도 자외선 처리구보다 피부섬유아세포 생존율은 24%, 콜라겐 생합성량은 최대 13% 늘었다. 농촌진흥청은 “피부 진피층은 90%가 콜라겐으로 이뤄져 있어 말기름을 바르고 말뼈 펩타이드를 먹는 등의 방식으로 관리하면 피부 건강을 한층 개선할 수 있다”며 “현재 말기름 정제 기술은 화장품 업체에 기술 이전했으며, 말뼈 펩타이드 제조법은 특허출원 후 제품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