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식욕, 남성보다 왕성”…. 사실일까

 

여성은 호르몬 수치 변동이 심해 남성보다 식욕이 강하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과연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전문가들에 따르면 부분적으로 근거가 있는 얘기다. 내분비학자들은 월경전증후군이나 월경이 식욕을 촉발하는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이 과정에서 일어나는 몇 가지 신체변화가 식욕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월경 주기와 식욕은 과연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걸까.

호르몬 균형 여부에 좌우된다= 몇몇 연구논문들에 따르면 여성은 프로게스테론을 분비하는 월경주기인 황체기에 식욕이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난소호르몬의 일종인 프로게스테론이 배고픔과 연관관계에 놓여있기 때문에 이 호르몬의 수치가 높아지면 허기를 느끼게 된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 시기 깨진 호르몬의 균형을 바로 잡는 호르몬도 함께 분비된다. 렙틴 호르몬 역시 황체기에 더욱 많이 분비되는데, 이 호르몬은 식욕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즉 호르몬 수치가 균형을 이루는가, 그렇지 않은가의 여부에 따라 평소보다 식욕이 당길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초콜릿이 당기는 이유 있다= 황체기에는 인슐린 수치와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의 수치가 떨어진다. 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수치는 올라간다. 이때 초콜릿이 기분을 북돋우는 역할을 한다. 지방과 설탕은 인슐린과 세로토닌 수치를 높이기 때문에 초콜릿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설명이다.

임신에 대비하려는 본능이 있다= 여성은 평소보다 황체기에 칼로리 소모량이 많다. 이에 대한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된 바 없다. 학자들은 임신 가능성에 대비해 이 시기 좀 더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는 게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 즉 평소보다 에너지 소비량이 늘어나는 만큼 이를 보충할 목적으로 식욕이 당긴다는 의미다.

오히려 건강에 도움 되는 나쁜 습관 3가지

아침? 저녁? 운동 언제 하는게 좋을까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