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가짜 인삼-홍삼 판별법 개발

 

제조단가를 낮추기 위해 생김새가 비슷한 더덕이나 도라지, 칡을 섞어 만든 가짜 인삼이나 가짜 홍삼 제품을 확인할 수 있는 판별법이 개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러한 사례가 끊이지 않자 가짜 인삼과 가짜 홍삼 제품을 구분할 판별법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판별법은 인삼이나 홍삼 제품에서 더덕, 도라지, 칡의 지표 성분을 검출기인 고속액체크로마토그래피로 분석하는 방식이다. 더덕과 도라지의 지표성분인 ‘로베티올린’, 칡의 지표성분인 ‘오노닌’이 검출되면 혼입된 가짜 제품으로 판단할 수 있다.

지표성분은 식품 원료를 확인할 수 있는 화학적으로 규명된 성분이다. 인삼의 지표성분은 ‘진세노사이드’이다. 이번 판별법은 불량식품 근절을 위한 분석법 개발 연구의 하나로 조선대학교 김경수, 중앙대학교 전향숙 교수팀이 개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 기만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식품 진위 판별법 개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