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소변 검사로 췌장암 조기 진단 가능

3가지 단백질 수치 높아

췌장암은 암이 진행될 때까지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 ‘침묵의 암’ 가운데도 유별난 암이다. 신경다발인 척추와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암이 번지기 전에는 통증도 잘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췌장암을 간단한 소변 검사만으로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대학교 퀸 메리 캠퍼스 연구팀은 췌장암 환자와 만성 췌장염 환자, 간과 담낭 환자 그리고 건강한 사람의 소변 샘플 488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췌장암 환자의 소변 속에서는 1500여개의 단백질 중에서 LYVE1, REG1A, TFF1 등 3가지 단백질 수치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아주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췌장염 환자도 건강한 사람에 비해 이 3가지 단백질 수치가 약간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췌장암이나 췌장염 환자의 3가지 단백질 수치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높다는 검사 결과는 90%의 정확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닉 레모인 바츠암연구소 소장은 “초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췌장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은 생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일”이라며 “췌장암은 2단계에서 발견하면 생존율이 20%로, 1단계에서는 생존율이 60%로 증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타트야나 크르노고락-유르세비치 박사는 “소변 검사는 혈액 검사에 비해 복잡하지 않고 반복적으로 그리고 덜 침습 적으로 테스트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간단하고 싸게 할 수 있는 소변 검사법이 몇 년 안에 임상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의학 저널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에 실렸으며 UPI통신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