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소득 수준 따라 당뇨병 위험 8배 차이

 

학력 수준에 따라 당뇨병 발생 위험이 최고 8배까지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대중 교수팀은 우리나라 국민의 학력 및 소득 수준에 따른 당뇨병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3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30-64세 성인 중 교육기간이 12년 이상인 고학력자의 당뇨병 발생 위험을 1로 봤을 때 교육기간이 7년 미만인 남성은 5.8배, 여성은 8배나 당뇨별 발생 위험이 높았다.

학력수준과 함께 가계 수입의 편차도 당뇨별 발생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가계 소득이 상위 25% 이내인 30-64세 성인을 기준(1)으로 했을 때 소득하위 25% 이내인 여성의 당뇨별 발생 위험은 5배, 남성의 경우 1.9배에 이르렀다.

1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는 공복 혈당이 126㎎/㎗ 이하이거나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은 사람, 현재 혈당강하제와 인슐린 등을 사용 중인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간주했다.

하지만 65세 이상 노인에서는 학력수준과 가계소득에 따른 당뇨병 발생 위험의 차이가 눈에 띄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노화가 당뇨병의 워낙 강력한 위험 요인이어서 당뇨병 발생에 미치는 사회경제적 영향력이 크게 희석된 결과”로 분석했다. 남부 독일에서 1653명의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고연령층에선 사회경제적 지위와 당뇨병 유병률이 별다른 상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진은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은 사람들일수록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 당뇨병과 비만의 발생 위험을 낮춘 것으로 평가했다. 김 교수는 “정부의 당뇨병 관리 및 예방 정책은 사회경제적으로 여유가 없는 저학력 및 저소득층, 특히 중년 여성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문은 SCI 등재 국제학술지인 ‘연세 메디컬 저널(Yonsei Medical Journal, YMJ)’ 최근호에 소개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