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서남의대생 초청 설명회 개최

 

명지병원(병원장 김세철)은 지난 7일 서남의대 학생과 학부모 및 교수 등 400여 명을 초청, 의대 인증 및 임상교육 계획 설명회를 갖고 서남의대 정상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달 25일 서남대 정상화를 위한 우선협상자로 확정된 명지병원은 대학 정상화 과정의 핵심 요소인 의대 교육 및 인증 등에 대한 학생 및 교수, 학부모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공감대를 마련하기 위해 이날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명지병원을 찾은 학생 및 교수, 학부모 등은 명지병원의 진료 및 임상교육 현장 곳곳을 둘러본 뒤 병원 소개와 향후 의학교육 및 실습, 의대인증 계획 등에 대해 듣고 궁금한 점들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명지병원측에서는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과 김세철 병원장 및 각 진료과장 등이 참석했다.

명지병원은 7층 대강당에서 가진 설명회를 통해 주요 의료진을 소개한 뒤 의대교육 6년 과정 전반에 대한 교육 커리큘럼과 실습 공간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는 학생 및 학부모, 교수들이 궁금한 사항을 질의하고, 이에 대해 이왕준 이사장이 직접 답하는 순서도 마려됐다. 학생들은 향후 교육 계획 일정에 대한 세부적인 스케줄 제시와 학생과 병원측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창구 개설 등을 요구했다.

병원측은 그간의 의학교육 평가인증 수검 경험과 현재 각 진료과 의료진의 의지를 통해 당장 올해부터 의사고시에 문제가 없을 것임을 자신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서남대 전 구성원과 함께 간다는 마음으로 새 출발의 비전을 공유할 것”이라며 “내실 있고 혁신적인 의학교육을 도입하고 예수병원과도 적극 협력해 전국에서도 수위에 드는 학교가 되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