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종 피습 리퍼트 미대사 끔찍한 상처

 

김기종 우리마당 대표로부터 피습당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약 11cm 길이에 깊이 3cm의 얼굴 자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상은 칼 따위의 날카로운 것에 찔려서 입은 상처를 말한다.

연세대학교 의료원 정남식 원장은 5일 “리퍼트 대사가 얼굴의 오른쪽 광대뼈에서 턱 부위까지 11cm 정도의 길이에 깊이 3cm의 자상을 입었다”면서 “왼쪽 손목과 팔 부위 등 5군데의 신경도 손상됐다”고 밝혔다.

김기종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러퍼트 대사의 옆 테이블에서 달려와 길이 25㎝ 정도의 과도로 공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충격으로 리퍼트 대사는 칼에 찔린 왼쪽팔과 손목 부위도 척골신경이 부분적으로 손상됐다. 척골신경은 팔꿈치와 손목관절, 손가락까지 이어지는 신경이다. 이 곳에 손상을 입으면 손가락 감각상실(sensation loss) 등의 후유증을 겪을 수 있다. 또한 리퍼트 대사는 팔에도 관통상을 입고 인대 2곳도 파열된 것으로 알려졌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낮 12시30분까지 2시간30분 동안 미 대사관 지정병원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봉합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수술은 성공적이어서 얼굴 부위 상처는 큰 후유증을 겪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신경을 다친 왼쪽 손가락 2곳은 수술 뒤에도 5~6개월 간 마비가 올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리퍼트 대사는 3~4일 간은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 “현재(5일 오후) 수술을 마치고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