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미워” 젊은 새댁 육아 우울증 급증

 

반년 전 출산한 30대 전업주부 이모씨는 최근 혼자 소리를 지르거나 눈물을 글썽이는 일이 잦아졌다. 밤낮없이 우는 아기 때문이다. 옹알이도 못하는 아기의 알 길 없는 울음과 짜증에 하루하루 불면과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출산 후 육아 스트레스를 견디다 못해 우울함을 호소하는 새내기 엄마들이 적지 않다. 육아우울증은 엄마는 물론 아이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결코 참고 넘겨서는 안 될 문제다. 지난 2013년 미국의학협회 저널인 정신과학(JAMA Psychiatry)에 보고된 한 연구에 따르면 어린 시절 엄마의 우울증에 노출된 아이들은 정서적으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았다.

육아우울증의 주된 원인은 육아 스트레스지만, 뜯어보면 아기 때문만은 아니다. 가족의 도움 없이 혼자 육아를 도맡거나, 육아 때문에 꿈이나 기회를 포기한 경우, 아기가 자주 아프고 보채는 경우, 심한 열등감이 있거나 성격이 부정적인 경우일수록 육아우울증의 발병 위험이 더욱 크다는 게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육아우울증에 걸리면 감정조절이 어려워지고, 불안감과 죄책감, 수면장애, 식욕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출산 후 4주 이내에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산후우울증일 가능성도 있다. 산후우울증은 일상생활에서 기능저하를 가져오고, 심한 경우 엄마와 아이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어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증상이 심해져 육아우울증이나 산후우울증이 의심되면 전문의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1월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엄마의 우울증을 치료했을 때 자녀의 우울증상 또한 개선됐다.

약물치료를 너무 두려워 할 필요는 없다. 일반적으로 항우울제를 복용하면 모유 수유 시 아기에게 나쁜 영향을 준다는 막연한 믿음은 여전하다.

강동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태 교수는 “우울증 치료가 꼭 필요한 상황에서 적절한 항우울제로 치료한다면 모유 수유 중에도 안전하게 약물치료가 가능하다”며 “써트랄린, 파록세틴 같은 항우울제는 모유를 먹는 아기의 혈중에서 검출되지 않아 비교적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치료기간은 반응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증상이 사라진 뒤에도 6개월 정도 치료를 유지할 것이 권고된다. 항우울제 처방 외에도 개인상담과 부부상담, 가족상담 등의 심리상담을 병행하는 것도 치료에 도움이 된다.

육아 스트레스는 대부분의 엄마들이 겪는 스트레스 중 하나일 뿐이다. 아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죄책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 햇빛을 쬐며 산책을 하거나 요가, 스트레칭 등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틈틈이 즐기면 육아우울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주변 가족의 역할도 중요하다. 가사를 분담해주고, 하루쯤 아기를 맡아 엄마 혼자 또는 부부만의 시간을 보내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다.

김태 교수는 “아이와 함께 잠들면 부족한 잠도 보충하고, 정서적 교류를 쌓는 데도 도움이 된다”며 “같은 또래의 아이를 키우는 친구나 지인과 플레이 데이트(play date)를 만들면 육아 스트레스를 서로 덜며 아이들에게 친구를 사귈 기회도 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