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계절도 없이…대상포진 발병 세계최다

 

국내에서 해마다 1천명당 10명꼴로 대상포진에 감염돼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박영민 교수팀은 2011년도 건강보험공단 진료기록 자료를 분석한 결과, 매년 52만9690명이 대상포진에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1천명당 감염자 수는 연간 10.4명으로, 세계적으로도 감염률이 매우 높았다. 박 교수팀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과 캐나다, 유럽, 남미, 아시아, 호주 등에서 조사된 대상포진 감염자 수는 1천명당 연간 4~4.5명이다. 박 교수는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대상포진 치료비용이 4만5000원으로 다른 나라보다 훨씬 적다는 것도 대상포진 감염률이 높게 나온 원인 중 하나일 것”으로 추정했다.

대상포진에 가장 많이 걸리는 연령대는 50대로, 연간 환자수가 13만923명에 이르렀다. 이어 60대 9만4439명, 40대 9만347명, 30대 6만4693명의 순이었다. 어리거나 젊은 층도 예외는 없었다. 10대 미만이 9500명, 10대 2만2362명, 20대 4만2191명의 감염자 수를 기록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1천명당 12.6명으로 남성(1천명당 8.3명)보다 1.5배 많았다.

박 교수는 “스트레스를 가장 심하게 받는 중장년층의 경우 스트레스가 면역력을 낮춰 잠복해 있던 대상포진 바이러스를 깨워 대상포진에 감염될 확률이 높다”며 “여성이 남성보다 대상포진에 더 많이 걸리는 것은 대상포진을 가볍게 앓더라도 자신의 피부 상태에 민감한 여성이 더 예민하게 반응한 결과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50대 이상 여성의 경우 병원 등 의료 서비스 이용횟수가 남성보다 훨씬 많아 연간 대상포진 감염률이 상대적으로 높을 수 있다”고 풀이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지역이나 계절에 따른 대상포진 발생률의 차이는 없었다. 박 교수는 “전체 환자가 4계절에 고르게 발생했다”며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생기는 질환이며 계절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어릴 때 수두를 일으킨 뒤 신경 주위에 남아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신경을 타고 나와 피부에 발진과 함께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병이다. 감염 후 치료를 소홀히 하면 발병 부위에 만성통증을 일으키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초기에 치료를 서두를수록 통증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대상포진 백신을 맞는 것도 방법이다. 국내에는 한국MSD의 조스타박스가 성인용 백신으로 공급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대상포진의 과거력에 상관없이 50세 이상 성인에게 백신 접종을 권하고 있다. 백신 접종자 가운데 30∼40%는 대상포진에 걸릴 수 있지만 설령 감염돼도 증상이 가벼워지고 단축된다. 박 교수는 “50세 이후라면 대상포진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다”며 “일단 백신을 맞으면 면역력이 3∼5년 지속된다”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