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면 남성 염색체가 급속 무너진다

 

담배를 피우는 남성은 Y염색체가 많이 손실돼 수명이 짧아지고 암에 걸릴 가능성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연구팀은 3가지 연구에 참가한 6000여명의 노인 남성의 혈액 샘플을 분석했다. 그 결과, 최근에도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Y염색체 손실이 2~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Y염색체는 생물의 수컷 개체에는 있으나 암컷 개체에는 없는 성염색체이다. 남성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Y염색체도 점차 사라지며 이는 노화의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결과, Y염색체 손실이 그렇게 점진적으로 일어나는 게 아니며 Y염색체의 감소는 수명을 짧게 하고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라스 포르스버그 연구원은 “담배를 피우고 있는 노인 남성의 Y염색체 손실이 비흡연자보다 훨씬 크다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왜 남성 흡연자들이 여성 흡연자들보다 암에 걸릴 가능성이 큰지를 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암을 감시하는 면역체계가 Y염색체가 부족한 세포에서부터 파괴되기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Science)’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