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의 매운 맛, 대장 종양 위험 감소시켜

고추의 매운맛 성분인 캡사이신이 대장 종양의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의과대학 연구팀은 최근 ‘임상연구 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캡사이신의 이 같은 효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유전적으로 위와 대장에서 다량의 종양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생쥐에게 캡사이신을 투여했다. 그 결과 종양을 감소시켰고 수명도 30% 가량 연장됐다. 특히 진통제와 함께 캡사이신이 투여되었을 때 더욱 큰 효과를 나타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팀이 밝힌 캡사이신의 종양억제 원리는 이렇다. 캡사이신을 섭취하면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가 활성화되고, 상피세포 수용체는 매운맛을 감지하는 TRPV1 수용체를 활성화시킨다. 그런데 TRPV1 수용체는 곧바로 살피세포 수용제에 부정적 작용을 해 이 수용체를 약화시키고, 결국 원치않는 종양의 발생과 성장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것이다.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는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신호전달 경로와 관련이 있다. 연구팀은 유전적으로 TRPV1이 결핍되도록 만든 생쥐는 대장 종양의 성장이 평균치보다 높다는 점도 발견했다.

연구를 주도한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의과대학의 드종 박사는 “이런 결과들은 TRPV1이 대장 내 종양 억제제로 기능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TRPV1과 인간 대장암과의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추후 임상실험을 통해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만약 이같은 점이 증명된다면 캡사이신이 하나의 대장암 치료제로서 기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