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지구 기온,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아

 

미국 국립해양대기청 발표

지난 3월의 지구 기온이 135년 기상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은 22일(현지시간) 발표한 월별 관측 보고서에서 지난 3월의 지구 평균기온은 섭씨 13.01도로 기상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4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이는 20세기 평균 기온인 12.3도보다 0.71도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한국과 라트비아는 역대 2번째로 따뜻한 3월을 맞았고, 슬로바키아는 올해 3월이 지금까지 가장 따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베리아 북부는 예년보다 5도, 노르웨이와 덴마크는 약 4도 정도 높은 기온을 보였다. 반면 미국은 평년보다 0.5도 정도 기온이 낮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