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부활절…달걀 고르는 법과 보관법

 

부활절이 다가오면서 달걀을 찾는 사람이 많다. 달걀은 균열이 없는 매끈한 껍질에 냉장 보관된 것을 골라야 한다. 달걀에도 식중독균이 있기 때문이다.

달걀 껍질에는 살모넬라균이 존재할 수 있어 식중독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캐나다 연방보건부(Health Canada)에 따르면 달걀은 구입한지 2시간 이내에 냉장고에서 온도가 가장 낮은 곳에 달걀판 그대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달걀판 채로 보관하면 달걀이 깨지지 않도록 보호해주며, 냄새를 차단시켜준다.

날 상태이거나 가열 조리한 달걀을 실온에 2시간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 완전히 익힌 완숙 달걀은 최대 일주일간 보관할 수 있으나 완숙 노른자는 5일 이내에 먹어야 한다.

날달걀에는 유해세균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달걀이나 달걀로 만든 음식을 안전하게 먹으려면 반드시 푹 익히고, 조리한 후 바로 먹어야 한다. 날달걀로 만든 반죽이나 튀김옷을 아직 가열조리하지 않았다면 살모넬라균이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가열하기 전까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모넬라균은 열에 약해 조리 과정(70℃ 3분 이상 가열)에서 거의 사라진다”며 “하지만 달걀을 완전히 가열하지 않으면 살모넬라균이 살아남아 식중독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날달걀을 만지기 전후에는 세균 오염을 줄이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그릇, 도마, 조리대를 비누칠하고 따뜻한 물로 세척해야 한다.

캐나다 연방보건부는 부활절 달걀과 관련, 색칠한 달걀을 먹으려면 완숙한 달걀을 식혀서 냉장 보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때 달걀 온도가 실온까지 떨어지도록 차가운 수돗물에 담그거나 조리대에서 식히는 것이 좋다고 했다.

색칠을 할 때는 무독성 물감을 사용하되 달걀이 차가워야 하므로 냉장고에서 꺼내 색칠할 때까지 2시간을 넘겨서는 안 된다. 색칠한 완숙 달걀은 밀봉된 용기에 넣어 최대 일주일간 보관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