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무슨 일? 중국 인공호수 핏빛으로 변해

 

칭다오시 인공호수서 일어나

중국에서 한 호수의 물이 핏빛으로 변했다.

중신망 등 현지 매체의 28일자 보도에 따르면, 중국 칭다오시의 한 인공호수가 27일 붉은 빛으로 물들었다고 전했다.

이 공원 관리자는 “청명했던 호수물이 한순간 붉게 변했고, 수면에는 옅은 기름띠가 형성된 상태였다”며 “물에서 간간히 악취가 풍기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해당 관청 수질관리처 및 전문가들이 직접 호수를 살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들은 “소름끼치네”, “뭐야 무서워”, “도대체 왜 그런걸까?”, “누가 오염물질 뿌려놓고 간 건 아니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중신망]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