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인 줄 알았더니 암! 흑색종 최근 급증

 

삼성서울병원, 전담 클리닉 개설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하면서 주로 검은 반점형태로 나타나는 흑색종은 최근 국내에서 급격하게 환자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흑색종 환자는 2007년 1984명에서 2011년 2576명으로 해마다 8% 정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흑색종은 전체 환자의 70% 정도가 50대 이상일 정도로 장년층과 노년층에서 주로 발병하지만 그보다 젊은 연령층에서도 드물지 않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흑색종에 대해 국내에서는 인식이 아직 낮다.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의 경우, 주로 발바닥이나 손바닥, 손톱 밑과 같은 신체의 말단부에 자주 발생하는데다 가려움이나 통증 같은 자각증상도 뚜렷하지 않다. 얼핏 봐서는 보통의 점처럼 잘못 볼 수도 있는 모양새라 흑색종을 소홀히 여기고 지나치게 만든다.

그러나 흑색종은 피부암 중에서도 가장 악성도가 높은 암으로 꼽힌다. 환자가 흑색종을 자각하고 병원을 찾았을 때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상태인 경우가 많다. 흑색종은 림프관이나 혈관을 통해 뼈, 폐, 간 등 어떤 기관들로도 전이가 가능한 만큼 조기 발견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삼성서울병원은 흑색종을 치료하는 클리닉을 새해부터 개설하고 본격적인 치료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흑색종 피부암 클리닉은 진단과 치료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피부과, 성형외과, 외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관련 진료과들이 다학제협진 형태로 클리닉을 운영한다.

매주 수요일 오전 클리닉 참여 교수 전원이 동일 시간대 외래진료를 개설하고 방문 당일 관련 진료와 협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를 갖췄다. 흑색종 치료에 있어 핵심인 외과적 절제수술과 재건성형, 항암 및 방사선치료까지 한 번에 연계되는 진료 프로세스를 구축하여 효율적이고 효과 높은 진료를 선보인다.

흑색종의 임상적 진단과 감별 등 초진은 피부과 이동윤 교수가 맡았고, 영상의학과 최상희 교수의 판독 결과와 병리과 장기택 교수의 병리 검사결과를 토대로 확진을 내린다. 또 원발 병소 절제수술과 그로 인해 발생한 결손의 재건수술은 성형외과 문구현 교수, 감시림프절 검사나 림프절 절제수술의 경우는 외과 김정한 교수가 맡는다.

이동윤 교수는 “흑색종은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점차 증가하고 있는 암종으로 다른 암들처럼 관심을 가져야 할 때가 됐다”며 “흑색종 치료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만큼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