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황사까지…새해부터 오염 비상

 

겨울에 드문 황사 발생

새해 첫날부터 겨울에는 드문 황사가 발생했다. 환경부와 기상청은 지난 1일 “12월30~31일 몽골과 중국 북동 지방에서 황사가 발원해 북서풍을 타고 1일 새벽부터 우리 서해안과 내륙 지역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황사와 대기오염 물질의 영향으로 1일 수도권과 백령도의 미세 먼지 일평균 농도는 106~159㎍/㎥을 기록하는 등 대기 환경 기준(100㎍/㎥)을 넘겼다. 그러나 북서풍 계열 바람이 불면서 2일 일평균 미세 먼지 농도는 보통(31~80㎍/㎥) 정도가 될 전망이다.

보통 봄철에 찾아오는 황사가 이번에는 겨울부터 찾아오면서 이번 겨울은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번 겨울은 지난겨울에 비해 미세 먼지 고농도 횟수가 7배 이상인데다가 황사까지 불어오며 대기오염이 한층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에서 만들어진 스모그는 광범위하고 긴 지속 기간을 갖는 특징이 있다. 홍유덕 국립환경과학원 대기환경연구과장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겨울 하늘이 뿌옇게 변했을 때에는 노약자와 호흡기 질환자는 외부 활동을 줄이고, 외출할 땐 황사 마스크를 꼭 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