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에 특히 목을 따뜻하게 해야 하는 이유

강추위가 몰아치면서 두툼한 외투에 모자, 장갑, 귀마개까지 착용하고 거리를 다니는 사람이 많다. 그렇다면 우리 몸에서 가장 보온에 신경써야 할 부위는 어디 일까?

전문의들은 대부분 목 부위를 꼽는다. 추울 때 목의 보온이 특히 중요한 것은 뇌로 올라가는 굵은 혈관들이 목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목은 체온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부위여서 혈관들이 추위로 수축되면 뇌에 혈액 공급이 제대로 안될 수 있다. 노약자의 경우 뇌중풍 같은 치명적 위험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평소 혈압이 높은 사람이 목의 보온을 소홀히 한 채 찬바람을 맞으면 뇌로 전달되는 혈액의 온도가 떨어져 혈관이 조여지면서 뇌중풍 위험에 그대로 노출되게 된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백상홍 교수는 “강추위에 우리 몸, 특히 목 부위가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돼 전체 혈압이 높아지게 된다”며 “고혈압 합병증으로 뇌중풍, 협심증 등의 심혈관질환 발생 빈도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한방에서도 겨울철 목 부위의 보온을 중시한다. 목덜미는 경혈이 밀집한 곳이다. 경혈이란 한방에서 활용하는 피부나 근육에 나타나는 중요한 반응점을 말하며 목덜미를 씻으면 여러 경혈이 자극돼 건강에 이롭다.

신현대 전 경희대한방병원장은 “목뒤에는 각종 혈이 있어 이를 마찰하면 면역기능이 향상된다”며 “세수할 때 뒷목을 눌러가며 씻고 건포마찰까지 하면 더욱 좋다”고 했다. 마른 수건으로 목부위를 마찰하는 건포마찰을 하면 피부를 단련하고 혈액순환을 왕성하게 함으로써 추위에 대한 내성이 생긴다.

바쁜 아침에는 건포마찰을 하기 힘들기 때문에 최소한 목덜미까지 손으로 마사지하듯 문질러 씻으면서 경혈을 자극할 수 있다. 외출할 때는 목을 잘 감쌀 수 있도록 스카프나 목도리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경희의료원 신경과 윤성상 교수는 “강추위 속에 밖에 있을 때는 체온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목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목도리 등을 두르는 것이 좋다”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