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걱턱은 유전된다? 한국인은 ‘예외’

 

삼성서울병원 김영호 교수 첫 규명

‘주걱턱은 우성 유전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런 상식이 한국인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치과교정과 김영호 교수는 주걱턱 때문에 악교정 수술을 받은 환자 100명과 그 가족 3777명을 대상으로 2년여에 걸쳐 유전 성향을 조사한 결과, 가족 유병률은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일본은 환자 105명과 가족 1480명 중 141명에게서 주걱턱이 나타나 가계 내 유병률이 11.2%로 우리나라보다 2배 높게 나타났다. 우성유전은 유전하는 형태나 성질이 반드시 그다음 대에 나타나는 유전을 말한다.

김 교수는 주걱턱 환자 가족 중 부모, 조부모, 형제, 사촌 등 친가와 외가 3대에 걸쳐 같은 증상을 가진 사람을 일대일 면담과 사진촬영을 통해 확인했다. 그 결과, 한국인의 주걱턱은 우성 유전하지 않고 환경의 영향 등 여러 요인들이 유전자에 복합적으로 조금씩 관여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유럽이나 일본의 경우에는 우성유전이 높은 편이나, 한국인의 경우에는 이들과 달리 유전 성향이 매우 낮음을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다. 유전적인 영향으로 주걱턱이 나타날 가능성을 나타내는 유전력은 이번 연구에서 우리나라는 21.5%로 나타났다.

일본은 84.3%로 우리나라보다 유전적인 영향을 훨씬 더 많이 받았다. 이번 연구결과 남녀 간 차이는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김영호 교수는 주걱턱 환자의 부모를 대상으로 상담을 하다보면 “‘이 아이가 저를 닮아 주걱턱이에요’라고 하는 부모도 있지만 의외로 ‘우리 집에 아무도 주걱턱이 없는데 이 아이만 주걱턱입니다’라고 하는 부모도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볼 때 한국인 가족에게 주걱턱은 유전적 성향보다는 환경적요인과 다양한 유전적 요소가 복합적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여 져 일반적으로 알려진 주걱턱은 유전된다는 믿음은 최소한 우리나라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