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보다 환경이 성격 결정에 더 중요

영국·독일 공동 팀 연구결과

사람의 성격을 결정하는 요인이 무엇인지는 오랜 논쟁의 대상이다.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을 놓고 어느 쪽이 더 중요한지에 대해 많은 공박이 벌어져 왔다. 그런데 고유의 유전적 요인보다는 외부적인 양육 환경이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 대학과 독일 함부르크 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얼룩무늬 피리새를 대상으로 한 유전에 관한 연구에서 밝혀진 것이다. 연구팀은 얼룩무늬 피리새들을 새로운 환경에 놓아두고 이들이 보이는 성격적 특징들을 관찰했다.

피리새들은 부끄럼을 타는 새도 있었고, 한 자리에 계속 머무르는 새도 있었으며 사방으로 돌아다니는 등 외향적인 면을 뚜렷이 보이는 새도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이 짝을 이뤄 새끼를 낳게 하고는 일부 새끼는 친부모가 아닌 양부모가 기르게 했다.

그 결과 새끼들의 행태는 친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보다 수양부모로부터 더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를 수행한 닉 로일 박사는 “얼룩무늬 피리새의 성격적 특징이 세대 간에 유전자가 아닌 행태를 통해 대물림된다는 것을 볼 수 있었다”면서 “이번 연구는 부모의 행태가 자식들에게 비유전적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발견한 첫 사례”라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결과가 다른 생물들, 특히 인간에게도 그대로 적용될지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생물학 통신(Biology Letters)’ 저널에 실렸으며 UPI가 지난 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