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 미키 딸 출산…아빠는 “…” 안밝혀

일본의 피겨스타 안도 미키(26)가 지난 4월 딸을 출산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일본 언론들은 1일 안도 미키가 최근 TV아사히와의 인터뷰를 통해 딸을 낳은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그녀는 선수생활에 대한 의욕도 강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까지 뛰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것이다.

안도 미키는 인터뷰에서 “작년 10월쯤 임신 사실을 알고 난 후 고민했지만 스케이팅보다 아이의 생명을 택했다”면서 주위의 반대를 열심히 설득했다고 전했다. 스케이팅이 지금의 안도 미키를 만들어줬지만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아이를 낳아야겠다고 결론을 내리게 됐다는 것이다. 출산 당시 아이의 몸무게는 3.35kg으로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하지만 그녀는 아이의 아버지가 누군지에 대해서는 끝내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안도 미키는 작년 10월초 일본 스포츠지 ‘닛칸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현역 은퇴를 선언해 주위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 때가 임신 사실을 알았다고 밝힌 시기와 겹쳐 안도 미키의 고민의 정도를 짐작케 한다. 하지만 그녀는 지난 5월말 아이스쇼 직후 현역 복귀 의사를 밝혀 주목을 받았다. 아이를 낳고 훈련을 해본 결과 선수생활에 대한 자신감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안도 미키는 과거 그녀를 지도했던 니콜라이 모로조프 코치와 ‘좋은 관계’였다고 고백한 적이 있으며 2009년에는 모로조프 코치와 동거한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결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