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발 썩는 버거병 증가….금연이 최선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분석

버거병은 주로 다리나 팔의 동맥 중에서 비교적 직경이 작은 중소 동맥에 염증이 생겨 동맥의 흐름 방해를 유발하는 질병이다.

이로 인해 말초로 흐르는 피가 줄어드는(허혈) 증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초기에는 냉감, 파행증이 나타나 병이 진행함에 따라 휴식 시 통증, 궤양 그리고 괴사까지 유발해 심할 때는 절단을 초래할 수 있는 혈관 질병이다. 주로 흡연 중이거나 흡연의 과거력이 있는 사람에게 잘 발생한다.

이런 버거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08~2012년 버거병 진료자료에 따르면, 환자는 2008년 4067명에서 2012년 4727명으로 5년 새 16.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기준 70대 이상이 3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22.6%, 60대 22.0% 순이었다. 20세 미만 환자는 0.5%로 드물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73.6~79.4%로 여성 20.6~26.4%보다 3배쯤 많았다. 그러나 환자 증가율은 여성이 연평균 8.3%로 남성 1.5%보다 크게 높았다. 최근 여성 흡연자가 늘면서 여성에서도 버거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2006년 52.2%에서 2012년 44.9%로 줄었다. 반면 여성은 2006년 3.9%에서 2012년 4.0%로 증가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계자는 “버거병의 가장 확실한 예방법 및 치료법은 금연”이라며 “금연이 질병 진행을 막는 유일한 치료법임을 인식하고 환자 본인뿐 아니라 가족들도 적극 협조해 환자의 금연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