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식·거식증 환자 증가…20대 여성 가장 많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통계

거식증(신경성 식욕부진증)과 폭식증(신경성 대식증) 등 식이장애를 겪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 식이장애 진료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2년 식이장애로 병원을 찾은 인원은 1만3002명으로 지난 2008년 1만940명에서 5년 새 18.8%(206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4.5%였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20대 여성 환자는 남성보다 8.8배, 30대 여성 환자는 8.4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식이장애 환자 가운데 여성의 비중은 77~81.8%, 남성은 18.9%~23%였다. 식이장애는 날씬함을 강조하는 사회적 스트레스나 심리적 요인으로 젊은 여성에게 흔히 발생하는데 이런 특징이 이번 통계에서도 나타났다.

식이장애는 식사행동과 체중 및 체형에 대해 이상을 보이는 장애다. 굶기, 폭식, 구토, 체중 감소를 위한 지나친 운동 등과 같은 증상과 행동을 보인다. 식이장애 환자는 체형이나 체중에 지나친 집착을 보여 살이 찌는 것을 병적으로 두려워하며, 자신을 평가하는 데 체중이나 체형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2008년~2012년 동안 식이장애로 인한 총 진료비도 32.4% 증가해 지난해 총 33억9000만원이 지출됐다. 연령별로는 2012년 기준으로 20대 환자가 23.9%로 가장 많고, 70세 이상이 17.4%, 30대가 16.2%, 40대가 12.3%로 그 뒤를 이었다. 남성의 경우 70세 이상 고령층에 식이장애 환자가 집중돼 있었고, 여성은 20~30대가 주로 식이장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이장애는 치료하면 약 40%가 회복, 약 30%가 호전된다. 나머지 약 20%는 장기적인 장애로 진행한다. 만성적인 질병으로 꼽히는 식이장애는 가족 등 주변 사람의 협조를 받아 식이습관을 교정하고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