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전자파, 축농증 기관지염 부른다

김현준 아주대병원 교수팀 밝혀

휴대전화의 전자파가 호흡기 질병에 미치는 악영향을 국내연구진이 최초로 규명했다. 김현준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팀은 휴대전화의 전자파가 코 점막의 섬모 운동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섬모는 코, 인두, 후두, 기관지 등 기도 점막에 위치하고 있는 미세한 털로 이물질이나 유해물질을 걸러 외부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기도의 점막 섬모를 채취해 휴대전화와 동일한 전자파를 가했다. 그러자 정상 섬모는 활발하게 운동을 했지만, 휴대전화의 전자파에 노출된 섬모는 운동 횟수가 평균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 섬모는 초당 10~20회 정도 움직이면서 먼지나 세균을 바깥으로 걸러낸다. 하지만 섬모 운동이 느려지면 먼지와 세균이 그대로 달라붙어 호흡기에 염증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김현준 교수는 “섬모운동이 저하가 되면 우리 몸에서 호흡기계 염증반응, 예를 들어 축농증, 부비동염이나 비염, 기관지염과 같은 유해한 반응이 생길 수 있다”며 “휴대폰 전자파로부터 호흡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가급적 휴대폰 사용 시간을 줄이고, 헤드셋을 사용해 휴대폰을 멀리 떨어트리고 사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