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투약’ 간호조무사 숨진 채 발견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간호조무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오전 9시 경 부산 서구 암남동 모텔에서 부산 모 병원 간호조무사 A씨(여·33)가 숨져 있는 것을 함께 투숙했던 내연남 B씨(42)가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A씨와 함께 모텔에 들어가 A씨 혼자 프로포폴 2병을 투약했으며, 그 뒤 잠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A씨가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우울증과 불면증 때문에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몰래 빼와 투약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과 함께 프로포폴 출처를 수사하고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