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제약기업 정부 지원금 총액이 ‘글로벌화이자’ R & D 예산의 0.1%

글로벌화이자 한 업체가 8조원인데, 국내 총액이 80억원… 정부의 생색내기 지원 비판 목소리

대형 리베이트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제약업계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가운데, 리베이트건에 연루된 회사들 중 혁신형 제약기업에 속한 업체에 대한 정부 측의 대응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 지난 8~9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리베이트 혐의가 드러난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규제방법이 논의된 가운데, 11월 중에는 규제의 형태가 구체화돼 발표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그러나 “‘리베이트’라는 말이 갖는 부정적인 느낌 때문에 기업이미지에는 타격을 입겠지만, 실질적인 경영상 타격은 경미한 수준일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업계에서 이러한 입장을 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 정부가 혁신형 제약기업에 제공하기로 한 혜택이 사실상 ‘보잘 것 없는 수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혁신형 제약기업에 정부가 내년에 지원하는 금액은 80억 원. 43개 기업이 혁신형 제약기업에 선정된 것을 감안한다면, 기업별로 똑같이 나눠가진다고 가정했을 때 제약기업 한 곳에 지원되는 금액은 채 2억 원이 되지 않는 것이다.

신약개발연구조합의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제약사’ 간판을 달고 운영되는 기업 중 직접적으로 신약개발연구를 하는 기업은 70여 곳에 달하며, 이들이 R&D에 투자하는 금액은 올해 상반기를 기준으로 평균 매출액 대비 9.6%수준으로 2010년보다 3%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약개발조합의 한 관계자는 “정부 지원금 80억 원으로는 현재 제약사들이 추진하고 있는 과제 하나를 하기에도 모자란 금액”이라며, “글로벌화이자의 경우 제약사 한 곳이지만 2010년 기준으로 R&D 투자금액이 70억 달러, 우리 돈으로 7조 7840억 원이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정부의 지원은 ‘생색내기’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의 BT관련 예산이 1조 4000억 원 가량인데 제약사 쪽에 할당되는 금액은 800억 원에 불과하다”며, “어차피 R&D는 제약사 자체 능력으로 해왔던 것이기 때문에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이 취소된다고 하더라도 제정적인 문제만 놓고 봤을 때는 큰 타격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