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그럽게 용서하면 건강에도 좋다

스트레스 반응 완화, 혈압 덜 올라

‘잘못은 인지상사요, 용서는 신의 본성이다’라는 말이 있다. 그런데 용서하는 마음을 갖는 것은 정신적으로 고결할 뿐만 아니라 우리 몸의 건강에도 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샌디에고 캠퍼스) 연구팀이 200명의 자원자를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자원자들에게 친구가 자신을 비난했던 일을 떠올리도록 했다. 그리고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서로 다른 태도를 취하도록 했다. 즉 자원자 절반은 그 일이 얼마나 자신을 화나게 했는지를 생각하도록 한 반면 나머지 절반에 대해서는 좀 더 너그러운 마음을 갖도록 했다. 그런 다음 5분 동안 여기에 관심을 끊게 한 뒤 앞서의 기억을 다시 떠올리도록 했다. 이번에는 마음가짐을 주문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그러는 동안 이들의 혈압과 심장박동 수치를 측정했는데, 화를 낸 그룹은 관대한 그룹에 비해 혈압이 훨씬 더 빨리 올라갔다. 화난 일을 처음 생각한 직후는 물론이고 마음을 가라앉힐 시간을 가진 다음에도 그랬다. 지속적인 고혈압은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높인다. 반면 심장이 뛰는 속도는 별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브리타 라르센 박사는 “용서하는 마음을 갖는 것은 스트레스성 사건에 다른 인체의 반응을 줄여주고 지속적인 방어력을 갖게 해 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물행동의학 저널(Journal of Biobehavioural Medicines)’에 실렸으며 3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