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없는 ‘왕눈이 효과’의 뒤트임 수술?

뒤트임 수술은 부작용이 많은 수술로 알려져 있다. 수술 후 재발해 효과를 못

봤다는 사람이 많고, 안구와 점막이 붕 떠서 눈이 불편하거나 눈꼬리가 빨갛게 된

사람들도 적지 않다. 또한 이처럼 수술을 제대로 못한 상태에서 어설픈 흉터제거

수술을 받아 눈꼬리 모양이 이상하게 되거나 흉터가 더 심해지기도 한다.

이처럼 뒤트임 수술 후 눈꼬리가 빨갛게 되거나 눈꼬리 쪽에 흉터가 생기거나

ㄷ 자 모양의 눈꼬리가 된 경우엔 어설픈 재수술은 금물이다. 오히려 눈꼬리 쪽의

꼭 필요한 피부를 잘라내어 눈꼬리 모양이 어색하게 되거나 눈꼬리 쪽의 속눈썹이

없어질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수술 후 이런저런 부작용이 나타나는 가장 큰 원인은 눈꼬리의 구조를 무시했기

때문이다. 수술을 할 때 개개인 마다 다른 눈꼬리 모양을, 선하고 큰 눈을 가진 사람의

구조로 바꿔주면서도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도록 해줘야 한다. 그래야 눈이 커지고

선하고 부드러워 지면서 눈꼬리 모양도 자연스럽고 흉터가 없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성형외과 황성호 원장은 “처음부터 눈의 구조를 잘 알고 기능과 아름다움을 잘

아는 성형외과 전문의를 만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눈 구조를 잘

파악한 뒤, 눈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면서 눈꼬리 부분 흰자위의 면적을 늘려

눈을 크게 하는 뒷트임 수술을 해야 한다는 것. 황 원장은 “제대로만 하면 뒷트임

수술이 해서는 안될 수술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없을 것이고,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분들도 줄어들 것” 이라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